-  -


포스팅에 잘못된 정보나 내용이 추가되었으면 하는 부분은 해당 포스팅의 댓글로 남겨주시길 바랍니다.

그 외의 기타사항에 대해서 문의사항이 있으면 방명록 혹은 이메일을 이용하여 문의바랍니다.

동영상이 포함된 포스팅은 일부 모바일에서는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. 플래시 플레이어를 설치해주시길 바랍니다.


방명록 문의하기 | 이메일 문의하기(PC) | 플래시 플레이어(포스팅)



이 영화는 네영카의 하네케 ballboyzzz님의 예매 대행으로 보았습니다. 감사합니다.



# 리미터의 한 줄 평가

이준의 파격적인 모습을 이 영화를 통해 만날 수 있었으며, 내용 자체는 사실 막장 영화라고 생각한다.


우선 같은 날 <배우는 배우다>, <톱스타>를 같이 봤습니다. 일단 두 영화가 소재가 정말 비슷합니다. 배우를 대상으로 내용이 진행되는 건 같으나 단순 수위에서 차이가 나는 것 같아 보였습니다.


일단 이 영화는 <오영(이준)>을 중점으로 이야기가 진행됩니다. 이 영화도 <톱스타>와 같이 바닥에서 점점 인기를 얻어가며 다시 추락하는 롤러코스터 인생을 보여주는 영화입니다. 그런데 이 영화를 보면서도 꼭 저렇게 해야만 하는가?라는 의문도 가지게 됩니다.


어떤 편견으로 이 영화를 보느냐에 따라 해석도 본인 나름인데요. 저는 이 영화를 너무 오버한다. 쇼한다.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. 게다가 이준이 아닌 캐릭터가 정말 재수가 없다.라고도 생각을 했습니다.


뭐, 겉으로만 해석하자면 이렇게 해석이 되어버리는데 내용 자체를 더 파고 들어가면 또 다른 해석이 나올 수 있겠죠. 하지만 전 이 영화를 그렇게 파고들지는 못하겠더군요. 사실 내용을 보면서 이해를 못하겠다라는 장면이 참 많았습니다. 첫 번째로 제가 이해를 못하겠다는 부분은 바로 선정적인 장면입니다. 이 장면은 많이 등장하는데 너무 자주 등장하여 그냥 선정적인 영화로만 보이지 않더군요. 영화 제목에서 <배우는 배우다>라는 말에 공감이 가지 않는 부분이기도 했습니다. 솔직히 배우로서, 공인으로서의 자각을 하고 있다면 저런 행동이 쉽사리 나올 수 있을까? 죠. 이뿐만 아니라, 무슨 조직폭력배 같은 무리들도 등장하긴 하는데 가장 중요한 건 이런 사람들이 이바닥의 권력 또한 가지고 있죠. 분명 연예계에 있어서 이런 게 실제로 존재할 수도 있다는 의구심도 가지게 되더군요.



사실 이 영화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영화를 보면서 잘 모르겠더군요. 보기 전에는 그냥 배우로서의 인생을 보여주는구나.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막상 보고 나니까 전혀 아니더군요. 한 배우의 문란한 인생을 보여주는 그런 막장 영화였습니다.


하지만 이준의 연기력은 이 영화를 통해 인증을 한 셈입니다. 어색한 부분은 없었고 오히려 몰입할 수 있었던 이준의 연기였습니다. 그리고 가장 중요한건 이준의 파격적인 선정적인 씬.. 저는 보면서 <헐>이란 소리밖에 안나왔습니다. 아마 엠블랙 팬 들은 반은 미쳤을 것 같군요. 수위가 상당히 높았습니다.


이 영화는 어떤 의미인지를 생각하면서 볼만한 영화는 아닌 것 같습니다. 뭐 저는 보면서 그런 생각을 할 틈이 없더군요.


그리고 마지막으로 양동근은 매력이 정말 ㅋㅋㅋ.. 양동근의 특유의 행동이 이 영화에서도 잘 드러납니다.

이상하게 양동근은 많이 호감이 가네요 ㅋㅋ.. 뭐랄까.. 행동이 귀여우시다고 해야되나 .. !!? 죄송 ㅋㅋ..


-  -


블로그가 궁금해요?